MENU

시모노세키도시의 관광 웹사이트에 어서 오십시오

시모노세키시 소개

 시모노세키는 혼슈의 서쪽 끝에 위치하여 예부터 대륙을 향한 현관으로서 역사상 중요한 장면에 자주 등장해 왔다. 그 중 하나가 바로1185년에 간몬해협에서 벌어진 겐페이 전투로 일본이 귀족 사회에서 무가 사회로 변하는 전환점이 되었다. 시내에는 옛정취를 간직한 관광지로 국보 고잔지(절) 등도 있어 산책하기에 좋다. 시모노세키를 방문한다면 바다가 가져다 주는 신선한 먹거리와 아름다운 경치도 놓칠 수가 없다. 역사와 해협의 거리 시모노세키에 어서 오십시오!

Information

  • Free Wi-Fi
  • TAX free
  • Exchange

먹거리

복어

 앞으로는 바다가, 뒤로는 산이 펼쳐진 입지의 시모노세키는 각종 먹거리의 보고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복어다. 시모노세키는 1888년에 일본에서 처음으로 복어 식용이 해금된 지역이며 다른 곳보다 오랫동안 복어를 먹어 온 만큼 가공 기술과 취급량이 국내에서 가장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시모노세키에서는 고급 식당에서는 물론, 서민들이 즐겨 찾는 작은 식당과 시장에서도 쉽게 복어 요리를 찾아 볼 수 있으니 담백하고 탱탱한 식감의 복어 요리를 마음껏 즐겨보자. 회, 찌개, 튀김 등 종류도 다양하다. 주당이라면 구운 복어 지느러미를 넣은 히레자케도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복어 요리가 아무리 맛있어도 생 복어를 한국으로 가져갈 수는 없는 노릇. 하지만 아쉬워 마시길. 어묵, 통조림, 건어물 등의 복어 가공품이라면 얼마든지 가지고 돌아갈 수 있다. 복어가 함유된 센베 등의 간식거리는 여행 선물로도 아주 좋다.

기타 해산물

 복어 외에도 신선한 해산물을 다양하게 맛볼 수 있다. 아귀의 경우 국내에서 어획량 1위를 자랑하다. 늦가을에서 겨울이 제철로 찌개 등으로 즐길 수 있다. 또한 시모노세키는 성게 가공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가공품은 물론, 신선한 생 성게를 덮밥 등으로 맛볼 수 있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은 법. 길쭉한 모양을 그대로 살려 보기 좋게 쳐낸 오징어회는 한번 맛볼 가치가 있다.

가와라소바

 또 다른 인기 메뉴는 가와라 소바. ‘가와라’는 기왓장을 뜻하는 일본어로, 메이지 초기 병사들이 기왓장 위에 고기와 야채를 구워 먹었다는 데에서 착안해 시모노세키에서 만들어진 면 요리이다. 뜨겁게 달군 기왓장에 삶은 차소바를 담고 그 위에 달걀 지단, 소고기, 파, 김, 레몬, 무와 고추를 강판에 갈아낸 모미지오로시 등의 토핑을 보기 좋게 올려내 눈이 즐겁다. 면과 토핑을 특제 장국에 적셔 먹고 나면 마지막에는 기왓장에 눌어붙어 바삭바삭한 면을 하나 하나 떼먹는 재미까지 즐길 수 있어 1석 2조이다.

관광지

가라토 시장

 도쿄에 쓰키지 시장이 있다면 시모노세키에는 가라토 시장이 있다! 주목 포인트는 즉석에서 손질해 만든 생선 초밥 등 신선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이키이키바칸가이. 구입한 먹거리는 시장 내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먹을 수도 있지만 날씨가 허락한다면 밖으로 나가보자. 눈앞에 펼쳐진 간몬해협의 경치에 밥맛이 한층 더 좋게 느껴질 것이다.

가라토 시장

주소|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 가라토쵸 5-50
전화| +81-83-231-0001
정기휴무| 수요일(비정기적)
영업시간| 월요일~토요일 05:00~15:00, 일요일 및 공휴일 08:00~15:00, 이키이키바칸가이(금∙토요일 10:00~15:00, 일요일∙일본 공휴일 08:00~15:00)
http://www.karatoichiba.com/

후쿠마네킨

 일본어로 복어는 ‘후구’. 복을 뜻하는 ‘후쿠’와 발음이 비슷하다. 이에 시모노세키에서는 복이 찾아오기를 바라며 복어를 후쿠라고 부른다. 가라토 시장에도 복을 가져다 준다는 복어 모형 후쿠마네킨(福招金)이 설치되어 있으니 어디에 숨어있는지 잘 찾아보시길.

세계 제일의 복어 동상

 가라토 시장 맞은 편에 위치한 가메야마 하치만구에는 세계 제일의 복어 동상이 세워져 있다. 거대 복어 동상과 함께 인증샷을 남겨보자.

조선통신사 상륙기념비

 역사 유적 중에서는 아카마신궁 앞 해변의 조선통신사 상륙기념비를 찾아가 볼 만하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이 일본과의 평화 우호를 위해 파견했던 조선통신사가 11차례 기항했던 것을 기념해 2001년에 세워진 것으로 한일 선린우호의 증표이다. 야마구치현의 유지가 포천의 화강석으로 제작했고 비문은 당시 한일의원연맹 회장이었던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친필이다.

히노야마 공원

 간몬해협의 경치를 좀 더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간몬교 근처에서 히노야마 공원으로 향하자. 해발 268m인 산 정상에서 간몬해협은 물론 세토내해와 히비키나다 해역까지 감상할 수 있다. 벚꽃 명소로도 유명하다. 걸어서 올라갈 경우 소요 시간은 편도 약 1시간.

간몬터널 인도

 혼슈의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下関)와 규슈 후쿠오카현 기타큐슈의 모지(門司) 사이에 위치한 해협이라 각 지역에서 한 글자씩 따와 만들어진 이름이 간몬(関門)이다. 이 간몬해협 아래로 터널이 나 있어 배를 타지 않아도 두 지역을 오갈 수 있다.
 1958년에 완공된 간몬터널은 이중 구조의 해저 터널로 위층은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 아래층은 사람이 걸어 다닐 수 있는 인도이다.
 총 길이 780m로 반대편까지 걷는 데에 소요되는 시간은 약 15분. 별도로 통행료를 징수하지 않아 지역 주민들도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터널 중간쯤에 위치한 야마구치현과 후쿠오카현의 경계선에서 기념사진 남기기는 필수 코스.

미모스소가와 공원

 간몬터널 인도 입구 바로 앞에 간몬해협과 간몬교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미모스소가와 공원이 있다.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간몬해협을 오가는 크고 작은 선박을 감상할 수 있다. 공원 한쪽에는 거대 대포 모형 5대가 세워져 있는데 그중 한 대는 100엔을 넣으면 발사음과 연기가 나와 마치 대포를 쏘는 듯한 체험이 가능하다(9~17시 이용 가능).

간몬 터널 인도

주소|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 미모스소가와초⇔기타큐슈시 모지구 모지
정기휴무| 연중무휴
이용요금| 보행자 무료, 자전거 및 오토바이 20엔

조후 정원

 광활한 부지 내에 연못과 폭포를 중심으로 서원, 다실, 창고 등이 자리하고 있어 호젓하고 운치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각 계절마다 벚꽃, 철쭉, 연꽃, 창포 등의 꽃과 나무를 감상할 수 있고 가을에는 연못 주변의 단풍나무가 붉게 물든 모습을, 겨울에는 운이 좋다면 흰 눈이 소복이 내려앉아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일본식 정원을 만나볼 수 있다.

조후 정원

주소|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 조후쿠로몬히가시마치 8-11
전화| +81-83-246-4120
정기휴무| 12월 28일~1월 4일
운영시간| 09:00~17:00(입장마감 16:30)
이용요금| 성인 200엔, 중학생 이하 100엔
http://s-kanrikousha.com/teientop.html

조후 모리 저택

 1903년에 세워진 저택. 메이지 천황이 이 저택에서 숙박한 적이 있다. 아름다운 단풍과 은행도 볼거리이다. 셀프로 이용 가능한 녹차가 제공되며 말차와 과자를 400엔에 즐길 수도 있다.

조후 모리 저택

주소|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 조후소샤마치 4-10
전화| +81-83-245-8090
정기휴무| 12월 28일~1월 4일
운영시간| 09:00~17:00(입장마감 16:30)
이용요금| 성인 200엔, 중학생 이하 100엔
http://s-kanrikousha.com/mouriteitop.html

츠노시마

 츠노시마 대교는 시모노세키시 호호쿠초 앞바다에서 약 1.5km떨어져 있는 츠노시마와 본섬을 잇는 다리로 2000년에 개통되었다. 코발트 블루색으로 빛나는 바다 위에 걸쳐진 이 다리의 총 길이는 1,780m. 시원시원하게 쭉 뻗은 구간이 길어 마음속까지 뻥 뚫리는 듯한 멋진 경치를 직접 카메라에 담아보시길. 낮은 물론이고 오후의 석양과 밤하늘도 아름다운 츠노시마. 자전거를 대여하면 각 관광 명소를 여유있게 둘러볼 수 있다.

가와타나 온천

 80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온천으로 투명 무색의 온천수에는 다양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와타나 온천의 명물 요리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뜨겁게 달군 기왓장에 볶은 면을 담고 그 위에 달걀 지단, 소고기, 파, 김, 레몬, 무와 고추를 강판에 갈아낸 모미지오로시 등의 토핑을 보기 좋게 올려낸 가와라 소바. 눈까지 즐거워지는 메뉴이다.

반딧불이의 명소 도요타초

 특별한 광경을 눈에 담고 싶다면 교외로 떠나 보는 것을 추천한다. 야마구치현 내륙부에 위치한 시모노세키시 도요타초는 반딧불이로 유명한 곳이다. 영롱하게 빛나는 반딧불이를 도요타초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고야가와(강)에는 일본 최초의 반딧불이 관찰용 배도 운행되고 있어(초여름 한정) 강 위에서 반딧불이가 펼치는 환상적인 광경을 감상할 수 있다.

니시노이치 온천

 도요타초 호타루카이도 니시노이치 휴게소 내에 위치한 온천. 노천탕과 사우나를 완비한 천연온천으로 온천수는 알칼리성이라 미끈미끈해 피부에도 좋다. 휴게소 내에는 지역 특산품을 판매하는 가게와 레스토랑이 있다.

축제

시모노세키 해협축제

매년 5월2일부터 4일까지 간몬해협 연안 이대에서 개최되는 축제. 메인 이벤트는 5월 3일에 개최되는 ‘센테이사이 축제’로 약 830년 전의 겐페이 전투 때 입수된 안토쿠 천황을 모시는 화려한 기모노를 입은 여성들의 화사한 퍼레이드를 볼 수 있다. 같은 날 행해지는 겐페이 축제에서는 80여척의 선박이 해상을 누비는 퍼레이드를 즐길 수 있다.

간몬해협 불꽃대회

 총 15,000발 이상의 불꽃이 앞다투어 간몬해협의 밤하늘을 수놓는 일본 유수의 불꽃대회. 일본 축제에서 빠뜨릴 수 없는 노점상도 등장해 흥을 더한다. 한국의 추석에 해당하는 오본 연휴를 고향에서 보내는 사람들을 위해 1985년부터 시작된 축제로 1988년부터는 기타큐슈시와 합동으로 개최하고 있다. 일본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현 경계를 초월해 개최되는 불꽃대회로 시모노세키측과 모지측에서 모두 관람 가능하다. 매년 8월13일에 개최.

시모노세키 바칸 축제

 시모노세키 시민이 총 참가하는 여름 축제로 수많은 공연과 야시장으로 도시 전체가 열기에 휩싸인다. 특히 최종일에 약 4,000명이 참가하는 헤이케오도리 춤은 압권이다. 매년 8월 하순에 개최.

시모노세키 교통편 정보

 시모노세키는 일본 내에서도 한국과 비교적 가까운 위치에 있어 여행하기에 편리하다. 서울 또는 부산에 거주한다면 직항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다.

항공편

시모노세키와 인접한 야마구치 우베공항과 가타큐슈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

공항에서 시내까지의 교통편

*야마구치 우베공항
JR구사에역재래선40분JR신야마구치역
신칸센25분JR신시모노세키역
재래선10분JR시모노세키역
우베공항우베 시영버스35분JR신야마구치역
우베공항산덴교통버스75분JR시모노세키역
*기타큐슈공항
기타큐슈공항공항버스33분JR고쿠라역
재래선13분JR시모노세키역

선박

부산에서는 항공편 대신 관부훼리를 이용할 수도 있다. 밤에 출항해 이튿날 아침에 시모노세키항 국제터미널에 도착한다.

시모노세키 시내 교통편

시모노세키 관광 1일 프리 승차권(성인 720엔, 어린이 360엔)을 이용하면 교통 요금이 저렴해진다. 대부분의 관광지는 이 승차권으로도 커버 가능하다. SUNQ패스도 사용 가능. 좀 더 먼 곳까지 가보고 싶다면 렌터카 이용이 편리하다.

관광맵 다운로드